먹고 기도하고 코딩하라

1년 회고 본문

상자

1년 회고

2G Dev 2021. 12. 31. 12:15
728x90
728x90

 

나이가 들수록 시간이 빨리 간다더니 그 말이 진짜인 것 같다. 사실, 상반기가 어떻게 지나갔는지는 기억도 잘 나지 않는다. 이래서 기록이 중요하다는 말을 하나보다. 어쨌든 한 해가 거의 끝나가니 이제 연말 정산을 할 시간이다. 

 

 

올해 한 일

1. 졸업작품 잘 끝내고 졸업

1-1. 졸업작품으로 학내 대회 입선, 한이음 입선, 공모전 입선

2. 인프런 리프 활동 (3월)

3. 블룸버그 멘토링 활동 (3~11월)

4. 개발 블로그 열심히 일굼 + 구글 애드센스로 $70 수익내기

5. 후기 블로그도 일구기 시작

6. 방학 때 도서관에서 일하면서 도서관에서의 일이 어떤지 경험함 (전공이랑 큰 관련은 없지만..)

7. 4월에 운동 시작, 2kg 빼고 몸도 좀 가벼워짐

8. 5월부터 투자 시작, 수익률 12%

9. 목표 저축금액 달성

10. 토익 940

11. 알고리즘 공부 시작, 스터디 꾸려서 팀장을 또 함 (스불재). 백준 220문제 풀이

12. React.js로 작은 웹 프로젝트 만들기

13. Flutter, Swift로 앱 프로젝트 시작 (내년 초까지 끌고 가야 함)

14. A, B, P만 가지고 졸업 (4.2)

15. 개발 동아리 합격, 1년 활동

16. Typescript와 REST API로 졸업작품 리팩토링

17. 정보처리기사 합격

18. SQLD 합격

 

 

개발은 얼마나 했는가?

부끄럽게도 개발을 많이 했다고 할 수는 없을 것 같다. 1년 동안 졸업 작품에 매달렸다.

1월 한 달 동안은 여러 아이디어를 기획하고 아이디어 스케치를 하고, 2월부터는 Figma를 사용해서 와이어프레임을 짜고 UI를 만드는 작업을 했다. 이 때, Python3와 selenium을 이용해 웹크롤링 작업도 했다. 학식 챗봇을 하려고 배워뒀던 selenium을 이렇게 써먹을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 덕분에 귀찮은 작업을 많이 덜었다. 이것 때문인지 노트북은 많이 느려졌지만.. -_-

 

[생존형 튜토리얼] 파이썬 selenium으로 데이터 크롤링

예전에는 beautifulsoup4를 이용해서 크롤링을 했는데, 이번에는 selenium으로 하기로 했습니다. 당장 필요한 코드를 짜기 위해 필수적인 사용법만 익히고 바로 사용했습니다. beautifulsoup4와 셀렉팅하

dev-dain.tistory.com

 

2월 말에는 여러 가지 활동에 지원을 했다. 인프런 리프라고 강의를 듣고 블로그에 후기를 적는 활동도 했고, WISET에서 하는 HP와 블룸버그 멘토링 활동도 신청했다. 개발 동아리 활동도 하고 싶어서 지원했다. 넷 다 붙었고, HP와 블룸버그 멘토링을 함께 할 수는 없다고 생각해서 블룸버그 멘토링에만 참여했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블룸버그 멘토링은 나와 다른 차원에 계시는 현직자 멘토님들을 만나면서 자극을 받을 수 있는 정말 훌륭한 기회였고 후회하지 않는다.

 

2021 WISET 블룸버그 글로벌 멘토링 합격

저번 2월에 WISET에서 모집한 글로벌 멘토링 프로그램 보고 블룸버그에 지원했습니다. 면접을 따로 거치지 않고 지원서만 내면 돼서 면접 준비할 필요 없이 지원서만 잘 쓰면 됐는데요. 멘토링 프

dev-dain.tistory.com

 

지금은 TAVE라는 개발 동아리에서 OB로 활동 중이다. 다음 기수에는 취준을 하느라 활동하지 못할 것 같지만 내실 있고 좋은 동아리다.

 

TAVE 7기 합격, 면접 1분 자기소개 비결

이제 바쁜 일(중간고사, 인프런 리프 활동, 동아리 전반기 스터디)도 어느 정도 정리가 돼서 블로그를 할 짬이 좀 납니다. 사실 졸업작품 생각하면 지금 블로그 글을 쓸 게 아니라 졸작 프로그래

dev-dain.tistory.com

 

리프 활동은 다소 힘들었다. 학기 초에 졸업작품 발표와 공부와 병행하느라 약간 힘들었지만, 어쨌든 해냈다.

 

[인프런 리프 2기] 합격! 리프 활동 시작

안녕하세요? 오늘은 이번에 선발된 "인프런 리프 2기" 선정 과정과 OT 후기를 포스팅하겠습니다. 1. 발단 (지원과 합격) 겨울방학이 끝나갈 무렵 돼서 여러 가지 일을 많이 벌였습니다. 동아리도

dev-dain.tistory.com

 

TAVE 전반기 활동으로는 React.js 스터디를 했다. 그냥 가벼운 마음으로 기획안을 써서 제출했는데 10여명의 사람들이 모여서 지역별로, 그리고 자바스크립트를 얼마나 아는지 기준으로 사람들을 다 쪼갰다. 

 

React.js 스터디 1주 : 리액트 기본 개념

TAVE 7기에서 진행한 React.js 스터디 내용을 정리한다. 우리 팀은 'the road to learn react' 한국어판 교재를 사용했고, 나는 집에 있는 <실전 리액트 프로그래밍>을 가끔 살펴보기도 했다. 이 포스팅 시리

dev-dain.tistory.com

 

1학기에는 전공 수업을 들으면서, 번역 수업과 경제원론, 세금 수업을 같이 들었다. 

번역 수업은 영한 번역을 하는 수업이었는데, 중간고사 전까지는 이론적인 부분, 어떤 동사와 명사, 형용사, 부사 등을 어떻게 사용하고 번역해야 자연스럽고 소위 '번역체'가 되지 않는지를 배웠다. 중간고사 이후로는 동화, 소설, 시, 영상 등 다양한 영문 매체를 접하고 그걸 실제로 번역해보는 수업을 했다. 정답은 없고 오답만 명확해서 까다로운 수업이었지만 매우 재미있었다.

경제원론은 정말 졸업하기 전에 한 번은 들어보고 싶었던 유명한 교수님의 수업이라 신청했다. 경제학이라는 학문이 흥미롭기도 했고. 아주 좋은 수업이었다. 이 교수님께서는 수업을 시작하시면서 30분 정도 전 주의 신문 기사들을 가져와 내용을 리뷰해주시고 어떤 부분을 중요하게 읽어야 하는지 가르쳐주셨다. 이 교수님께서는 2학기부터 안식년이셔서 정말 피눈물을 흘렸다... 설명도 귀에 쏙쏙 들어오고 어려운 걸 이해하기 좋도록 가르쳐주시는 교수님이셨다.

 

1학기가 끝난 여름방학부터는 더 이상 알고리즘 문제 풀기를 피할 수 없다는 생각에 파이썬 기본서를 보면서 내가 놓쳤던 것들을 빠르게 리뷰하고, 공식 몇 개를 통째로 외우기 시작했다. 3학년 2학기 때 들은 알고리즘 수업은 지극히 이론적이라 문제 풀이에는 도움이 되지 않았지만, 문제 풀이에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은 크게 5가지가 있다는 거시적인 가르침을 주었다. 

 

기초 계산 공식과 알고리즘

1. 1부터 n까지의 합 공식 : n * (n + 1) / 2 1-1. n부터 m까지의 합 공식 : ((m - n + 1) * (n + m)) / 2 2. 1부터 n까지의 제곱의 합 공식 : (n * (n + 1) * (2n + 1)) / 6 3. 팩토리얼 구하기 (1) 반복문 # 입..

dev-dain.tistory.com

 

여름방학 동안, 문제 풀이를 많이 하고 타입스크립트를 새로 배웠다. 타입스크립트를 배워서 내가 자바스크립트로 코드를 짰던 프로젝트를 리팩토링하고, 졸업 작품의 자바스크립트 코드도 타입스크립트 코드로 바꿨다. 타입스크립트에는 여러 확장 기능이 있지만, 나는 주로 변수의 타입을 고정시키는 용도로 많이 사용했다. 사실, 타입을 고정해 놓기만 해도 이 함수에서 받는 매개변수의 타입이 뭔지,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지 생각하는 시간이 줄어서 결과적으로 정말 좋은 선택이었다.

 

타입스크립트로 투두리스트 옮기기

원래 자바스크립트로 만들었던 투두리스트를 타입스크립트로 옮겨 봤다. 결과는 성공적. 자바스크립트를 타입스크립트로 옮기는 데에만 집중하기로 해서 HTML 구조나 디자인 등은 일체 건드리

dev-dain.tistory.com

 

2학기가 시작되고 12학점을 들었다. 경제원론2를 듣고, 영어 강의를 하나 수강했다. 경제원론2에서는 거시경제의 기초를 배웠는데 1학기에 배운 미시경제에 비하면 뭘 배우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어 약간 답답했다. 

8기에서는 플러터로 만드는 앱 프로젝트에 들어갔다. 플러터로 앱을 만들 때는 Dart라는 언어를 사용한다. 난 내가 이 언어를 쓰게 될 줄 몰랐는데... 세상에 확신할 수 있는 건 얼마 없는 것 같다.

 

생존을 위한 Dart 문법 톺아보기

동아리 이번 기수에는 사실 프로젝트나 알고리즘 스터디를 하고 싶었다. 여름방학 동안 어느 정도 단련(?)된 나는 이제 중급자 대상 알고리즘 스터디를 하고 싶어서 간을 보고 있었는데... 아쉽

dev-dain.tistory.com

 

졸업 작품을 마무리할 때쯤 Swift 공부를 다시 시작했다. 밥벌이로 프론트엔드 개발을 할 것인가 iOS 개발을 할 것인가 생각했다. 난 둘 모두에 흥미가 있지만, iOS 개발이 더 유망할 것 같고, 무엇보다 웹 개발은 재미로 하고 앱 개발로 돈을 버는 게 훨씬 재미있을 것 같았다. 

 

Swift의 기본 문법 (6) - 프로토콜과 익스텐션, 에러 핸들링

(14) 프로토콜 프로토콜은 규약 등을 말한다. 스위프트에서는 어떤 역할 수행을 위한 메소드, 프로퍼티, 이니셜라이저 등의 요구사항을 정의한 것이다. 자바 언어의 인터페이스 같은 느낌이다.

dev-dain.tistory.com

 

10월에는 졸업전시회를 했다. 

 

2021 졸업 작품 개발 일지

2020년 11월에 시작해 2021년 10월에 졸업전시회를 하며 마친 1년간의 졸업 작품 개발 일지를 어찌 한 포스팅에 담을 수 있겠냐만은 그래도 최선을 다해 보려고 한다. 11월 팀을 꾸리고 지도교수님을

dev-dain.tistory.com

 

 

2021 졸업 작품 소개

간단히 우리 작품 소개하자면, 우리 팀은 얼굴 인식해서 가상 맵핑하는 프로그램을 만들었고, 한국어 음성을 인식해서 음성 검색을 할 수 있는 매장용 키오스크를 만들었다. 올리브영, 랄라블라

dev-dain.tistory.com

 

2학기에는 알고리즘 스터디도 병행했다. 이번에도 내가 팀장을 맡았다. 사실 팀장 되고 싶지 않은데 내가 팀장이 되어 상황을 이끌어가지 않으면 마음에 들지 않아서 항상 꼭.. 내가 팀장을 하게 된다. -_- 그냥 무시해도 괜찮은 일이라면 다른 사람에게 맡기는데, 이건 다른 사람에게 맡길 수가 없어서. 알고리즘 스터디는 확실히 모두가 모르는 백지 상태인 것보다 한 사람이라도 아는 상태에서 커리큘럼을 탄탄히 짜고 스터디 방식을 똑바로 정하고 문제 풀이에 집중하는 게 좋은 것 같다. 다른 사람들은 어땠는지 모르지만, 난 두 번 있는 수업을 준비하고 매주 문제를 풀어오느라 꾸준히 문제를 풀 수 있어서 좋았다.

 

 

아쉬운 점

올해 아쉬웠던 건 번역 작업을 많이 못 했고, 개인적인 취미 활동인 드럼 연주와 그림 그리기, 십자수 등의 활동을 많이 못 했다는 점이다. 그렇다고 개발만 엄청 많이 한 것도 아니고. 집중력이 분산되어 일을 효율적으로 처리하지 못한 것 같다. 새해에는 시간을 섹션별로 나눠서 관리하는 연습을 해야 할 것 같다.

항상 연말이 되면 아쉬운 점이 남는다. 어떤 아쉬움과 후회도 없는 연말이 존재할 수는 있는 걸까. 그래도 내년은 올해보다는 조금 덜 아쉽게 연말을 맞을 수 있었으면 한다.

 

 

728x90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